[태백여행] 철암탄광역사촌

1. 여행 일자 : 2019년 8월 18일 일요일


2. 여행지    : 구문소 + 철암탄광역사촌백두대간협곡열차 - V트레인(철암역~분천역) + 백두대간 수목원 + 부석사 


3. 소재지  


구문소(강원 태백시 동점동 산 6-3) + 철암탄광역사촌(강원 태백시 철암동 368-3) + 백두대간협곡열차 - V트레인(강원 태백시 철암동 ~ 경북 봉화군 석포면, 소천면) + 백두대간 수목원(경북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485) + 부석사(경북 영주시 부석면 북지리 157)


4. 철암탄광역사촌 걷기 코스 :  철암역 → 신설교 → 전망대 → 삼방교 → 쇠바우골 탄광문화장터 → 파독광부기념관 → 철암탄광역사촌 → 철암역


5. 철암탄광역사촌 걸은 거리 및 소요시간 : 1.39km(40분)


철암역(11:10) → 0.35km → 전망대(11:16) → 0.18km → 삼방교(11:19) → 0.34km → 철암탄광역사촌(10:47) → 0.52km → 철암역(11:50) 


6. 태백 철암탄광역사촌 소개


  

대한민국 석탄산업의 과거와 현재를 재조명한 생활사 박물관으로, 잊혀져 가는 과거 석탄산업의 역사와 광부들의 생활상을 고스란히 들여다 볼 수 있다.


7. 철암탄광역사촌 안내도 및 gpx 파일 다운로드




2019-08-18-강원-태백시-철암역-전망대-삼방교-파독광부기념관-철암탄광역사촌-철암역.gpx


8. 여행 사진 

1) 철암역 ~ 전망대 ~ 삼방교

▲ 태백 구문소에 이어 철암역(강원 태백시 철암동 370-1, 鐵岩驛)에 도착해  파독광부기념관과 철암탄광역사촌을 둘러봅니다.


▲ 철암역의 북쪽 인근에 철암탄광역사촌이 위치해 있습니다. 먼저 오른쪽의 신설교를 건너 전망대와 삼봉교를 경유해 돌아오는 길에  마지막으로 철암탄광역사촌을 둘러봅니다. 


▲ 신설교에서 바라본 철암천입니다. 철암천 오른쪽으로 보이는 큰 건물이 백두대간협곡열차 V-트레인 출발역인 철암역입니다. 


▲ 신설교를 건너면 신설공원이 있네요.


▲ 신설공원에서 바라본 까치발 건물인 철암탄광역사촌의 전경입니다.


▲ 신설공원 한편에는 손을 흔들고 있는 광부의 동상이 있는데요.


▲ 철암천 맞은편에는 아기를 업은 아내가 손을 흔들며 인사하는 모습이 정겨워 보입니다. 



▲ 소통(Communication)


▲ 신설공원을 지나 앞의 천상의계단을 걸어 올라가면 야외 전망대가 나옵니다.


▲ 철암탄광역사촌 주변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


▲ 전망대에 있는 삼방동 주변 볼거리 안내도입니다.


▲ 전망대에서 바라본 철암역, 철암탄광역사촌, 파독광부기념관


▲ 전망대에서 바라본 파독광부기념관, 쇠바우골 탄광문화장터와 그 뒤로 보이는 철암역두 선탄시설


▲ 쇠바우골 탄광문화장터



▲ 마을을 지나 삼방교에 도착합니다. 


▲ 삼방교에서 바라본 철암천



2) 쇠바우골 탄광문화장터

▲ 쇠바우골 탄광문화장터(철암시장)



▲ 철암역두 선탄시설




▲ 쇠바우골 탄광문화장터에서 열리는 철암 장날은 10, 20, 30일입니다.


▲ 쇠바우골 탄광문화장터 점자안내도


▲ 전망대



▲ 파독광부기념관 앞의 철암탄광역사촌(Cheoram Coal-Mine History Town) 안내도


▲ 태백농협 간판이 있는 건물이 파독광부기념관이고, 그 위쪽으로 철암탄광역사촌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철암탄광역사촌 중간중간에  실제로 영업을 하는 곳도 있네요.

3) 파독광부기념관

▲ 파독광부기념관


파독광부는 1963년부터 1977년까지 실업문제 해소와 외화획득을 위해 한국정부에서 독일(서독)에 파견한 7,936명의 광부를 말하며, 한국정부(노동청)와 독일 석탄광산협회와의 '한국 광부의 임시 취업계획' 협정 체결로 이루어졌다.





4) 철암탄광역사촌

▲ 한양다방



▲ 형제미용실


▲ 봉화식당(영업중)



▲ 인정사정 볼것 없다 촬영장소


▲ 진주성


▲ 장미상회


▲ 철암역, 가치발건물


▲ 철암마을 전망대



▲ 철암마을 전망대에서 바라본 신설교와 철암역


▲ 철암역두 선탄시설



▲ 철암마을 옥상전망대에서 바라본 야외전망대


▲ 광부의 연장, 세탁소 물품, 화덕, 광부의 도시락, 멧돌 등 그 시대의 생활상을 알 수 있는 물건들이 전시되어 있네요.



▲ 연탄 아궁이 체험


연탄의 구멍을 맞춰서 연탄불을 붙여주세요. 공기가 잘 흐를 수 있도록 구멍을 맞춰야 연탄이 잘타요!


▲ 철암의 먹거리


광산마을에서 광부로 살아가려면 힘든 채굴작업에서 지친 체력을 보충하고, 작업 중 들이마신 석탄가루를 돼지 기름이 씻어준다고하여 삼겹살 구이 등을 즐겨 먹었다. 석탄산업이 호황일 때 철암은 한 집 건너 한집이 선술집이었을 만큼 호황을 누렸다. 



▲ 경북식당



▲ 페리카나(1층 전시관 종합안내도, 2층 기획전시실)




▲ 벤취(Bench)


▲ 철암탄광역사촌 안내도


▲ 철암탄광역사촌

5) 신설교 ~ 철암역

▲ 신설교


▲ 1년 후에 배달되는 추억의 느린 우체통


▲ 강원탄광


▲ 약 40분 정도 둘러본 후, 철암역으로 돌아왔습니다. 


▲ 철암역에서 뒤돌아본 철암탄광역사촌 방향


▲ 전망대, 파독광부기념관, 철암탄광역사촌 등을 둘러보고, 12시 10분에 출발하는 백두대간협곡열차 V-트레인을 타기 위해  철암역 대합실로 들어갑니다.



댓글(9)

  • 2019.08.22 07:17 신고

    지나가면서 스쳐 보기만 한곳입니다.
    이런곳이었군요.
    나중 자세히 볼 기회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 2019.08.22 08:16 신고

    탄광촌의 역사가 그대로 남아 있네요.
    너무나 고생 많았던 분들입니다.
    지나가면서 마음이 숙연해질 것 같습니다..^^

  • 조은날
    2019.08.22 09:11

    철암...예전에 고모댁있던곳
    고모부가 탄광에 일하시고 고모는 시장에서 식당하셨는데
    다시보니 옛기억이 납니다^^

  • 2019.08.22 12:01 신고

    그렇게 힘들았던 광부의 삶!!
    잘보존되어 있군요. 잊지말아야할 우리의 과거
    잘보전해야할 우리의 유신이지요.
    그냥지나치지말고 기회되면 힘들었던 광부의 삶을
    체험해보고 십네요!!

  • 배 외심
    2019.08.22 14:01

    세심하게 잘보았읍니다
    아랫쪽 연탄아궁이 새롭게 느껴지네요
    결혼 반대를 뒤로한채
    사북땅을 밟은순간 계곡물도
    길거리도

    저멀리 공동빨래터
    연탄 구멍을 맞춰야 되는줄도
    모르고

    자꾸만 꺼지더군요
    사북 새마을사택 아궁이 둘

    일년에 제사 열세번을
    연탄불에서 지지고볶고 😂

    사택앞에 기찻길 뚝에서
    배가 남산같이
    친정가고싶어 얼마나 울었던지
    벌써 그아이가 35살 이네요

    지금은 사택이 아파트로
    광업소는 체험장으로

    떠나온지 머~~~언 세월
    그세월이 많이 마음 찡합니다

    고마워요
    감사합니다
    추억을 담아갑니다

    • 2019.08.22 14:48 신고

      그때의 힘들었던 시절의 아픔이 저에게도 온전히 느껴지는 듯합니다.
      방문 감사드립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 2019.08.22 16:26 신고

    태백의 철암 탄광 역사촌을 갔다 오셨군요..
    이곳은 우리가 힘든 시간을 보낸곳이고
    이런 역사가 있어 지금의 우리나라가 있기도
    하구요..
    지금세대 사란들이 꼭 한번은 들려야할
    우리들의 이야기가 숨어 있는곳 이기도
    하구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 2019.08.23 03:56 신고

    철암탄광역사촌 탄광촌의 역사가 그대로 남아있는것이 힘들었던 시절의 아픔이 느껴집니다..

  • 2019.11.26 02:37 신고

    소중한 포스트 눈으로 담아갑니다 저의 블로그에 초대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