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여행] 암태도 소작인 항쟁 기념탑

1. 여행 일자 : 2019년 7월 14일 일요일


2. 여행지    : 자은도 두봉산(363.8m) + 암태도 승봉산(355.5m) + 암태도 소작인 항쟁 기념탑 + 퍼플교


3. 소재지  


자은도 두봉산(전남 신안군 자은면) + 암태도 승봉산(전남 신안군 암태면) + 암태도 소작인 항쟁 기념탑(전남 신안군 암태면 단고리 542-1 )+ 퍼플교(안좌도와 박지리, 반월도를 이어주는 다리)


*안좌도(전남 신안군 안좌면), 박지리(전남 신안군 안좌면 박지리), 반월도(전남 신안군 안좌면 반월리)


4. 암태도 소작인 항쟁 기념탑(巖泰島小作人抗爭記念塔) 소개


  

암태도 소작쟁의는 일제강점기를 대표하는 소작쟁의로 1923년 8월부터 1924년 8월까지 치열하게 전개되었다. 당시 암태도에는 서태석의 주도로 '암태소작인회'가 결성되어, 지주 중심의 불합리한 소작료를 개선하고자 노력하는 상황이었다. 소작회 측에서는 7~8할의 고율소작료를 4할로 내려줄 것을 요청하였으나, 지주 측에서 이를 묵살하였다. 이에 따라 소작료 불납동맹이 전개되었고, 그 과정에서 소작회와 지주 측의 충돌이 발생하였다. 지주 측에서 폭압적인 방법을 동원하여 소작인들의 정당한 요구를 방해했음에도 불구하고 당시 경찰은 소작회 간부들을 검거 수감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암태 주민 400여 명을 배를 타고 목포로 건너가 경찰서와 재판소 앞에서 집단 항의를 펼치는 단결력을 보여주었고, 각계각층의 도움으로 암태도 소작쟁의가 사회문제화 되기 시작했다. 


결국 일제 관헌이 개입하여 '소작료 4할 인하, 구속자 고소 취하' 등의 내용이 담긴 약정서를 작성하여 소작쟁의가 마무리 되었다. 소작인들의 승리였다. 주민들의 단결력은 더욱 철석같아졌고, 향학열은 더운 뜨거워졌다. 암태도 소작쟁의는 서해안 섬들과 전국적인 소작쟁의의 계기가 되었으며, 지주와 그를 비호하는 일제 관헌에 대항한 항일운동이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1997년 암태면 단고리 장고마을에 '암태도 소작인 항쟁기념탑'이 조성되었다.


5. 암태도 소작인 항쟁 기념탑 다음지도 




6. 여행 사진


▲ 암태도 승봉산 산행에 이어 암태도 소작인 항쟁 기념탑에 잠시 들렸습니다. 산행 날머리인 기공리 공영주차장에서 약 500m 거리에 있습니다. 


▲ 암태도 소작인 항쟁 기념탑 뒤로 보이는 산이 암태도의 승봉산 능선입니다. 승봉산 정상은 보이지는 않네요.


▲ 국토지리정보원에서 설치한 통합기준점


▲ 홍어상


섬지방에서 들고 일어섰던 대표적인 소작인 항쟁이라고 하여 지역 특산물인 홍어 모양에 비유하여 상징적으로 표현


▲ 원앙새상


암태도 소작쟁의 운동에 대해서 전국 각지에서 격려로 힘을 보태고 사랑으로 보듬어 주었던 것을 상징적으로 표현


▲ 왼손 주먹상입니다. 암태도 승봉산 산행 후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가까운 거리에 있는 곳이니 한 번 들려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암태도 소작인들이 대지주와 일본경찰 등 비호세력에게 맨주먹으로 대항하며 싸웠던 것을 상징적으로 표현



댓글(4)

  • 2019.07.21 09:11 신고

    예전에 힌번 들은적 있습니다.
    암태도를 가면 지나칠수 없는곳입니다.
    즐거운 휴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9.07.21 14:49 신고

    나중에라도 신안여행시 참고 해야겟습니다 ^^ 후기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 2019.07.22 01:16 신고

    그런역사가 있었군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9.07.22 07:21 신고

    일제강점기에 소작인들이
    항쟁을 했었군요.
    너무 눌려대면
    폭발하게 마련이지요.

    잘 알고 갑니다.
    기분좋은 한 주 시작하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