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미반도 해안둘레길 3코스 : 서상만 시비 ~ 구룡소 ~ 흥환간이해수욕장

1. 트레킹 일시 : 2019년 1월 1일 화요일, 07:53 - 13:36


2. 트레킹 장소 :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완주(4코스 호미길 + 3코스 구룡소길 + 2코스 선바우길 + 1코스 연오랑세오녀길)


3. 소재지       :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동해면, 청림동


4. 트레킹 코스 :  호미곶 해맞이광장 ~ 독수리바위 → 월포 서상만 시비 → 구룡소 → 장군바위 → 흥환간이해수욕장 → 하선대 →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  도구해수욕장 → 해병대상륙훈련장 → 청림운동장 → 청림동주민센터


5. 트레킹 거리 및 소요시간 : 25.1km(5시간 43분)


호미곶 해맞이광장(07:53) → 4.10km → 서상만 시비(08:49)  → 8.88km → 홍환간이해수욕장(10:53) → 5.12km →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12:09) → 7km → 청림동주민센터(13:36) 

 *포항시 문화관광홈페지에서 제공하는 코스별 거리와 실제 걸어본 거리와는 차이가 꽤 나네요.


6.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3코스 구룡소길 정보



구룡소길은 동해면 흥환리 어항에서 호미곶면 대동배까지를 6.5㎞를 연결하는 둘레길로 장군바위, 구룡소와 천년기념물인 모감주나무가 유명하다. 구룡소는 대동배 바닷가 서쪽 해변에 우뚝 솟은 암벽위에 아홉개의 구멍이 뚫려 아홉마리의 용이 등천했다는 전설이 고려 충렬왕 때부터 전해지고 있다. 마을 주민들은 이곳에서 기우제나 풍어제, 출어제를 지내기도 한다. 인근지역인 발산리에서는 7-8월이면 천년기념물 제371호인 모감주나무 군락지와 병아리꽃나무의 활짝 핀 모습을 볼 수 있다.


7.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정보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은 한반도 최동단지역으로 영일만을 끼고 동쪽으로 쭉 뻗은 트레킹로드이다. 서쪽의 동해면과 동쪽의 호미곶면, 구룡포읍, 장기면에 걸쳐 있다.


연오랑세오녀의 터전인 청림 일월 (도기야) 을 시점으로 호미반도의 해안선을 따라 동해면 도구해변과 선바우길을 지나 구룡소를 거쳐 호미곶 해맞이 광장까지 4개 코스의 25km구간과 해파랑길 13, 14코스로 연결되는 구룡포항, 양포항, 경주와의 경계인 장기면 두원리까지 전체길이는 58km에 달한다.


조선 명종때의 풍수지리학자인 격암 남사고는 한반도를 호랑이가 앞발로 연해주를 할퀴는 형상으로 보았다. 더불어 백두산은 호랑이 머리 중의 코이며, 호미반도는 호랑이 꼬리에 해당하는 천하 명당이라 했다. 고산자 김정호가 대동여지도 작성에 앞서 국토 최동단을 결정하기 위해 호미곶과 죽변 용추곶을 놓고 각각 일곱 번이나 답사를 한 뒤에 호미곶을 최동단으로 정했다고 한다. 또 육당 최남선은 조선상식지리에서 대한십경 중의 하나로 이 호미곶의 일출을 꼽았다.


전국에 둘레길이 많지만 바로 옆에 바다가 있고 파도가 치는 해안둘레길은 대한민국에서 호미길 하나뿐이라 자부한다. 왼쪽으로는 끝없이 펼쳐진 푸른 동해바다를 보면서 오른쪽으로는 수놓은 듯 보랏빛 해국이 펼처져 있고 여왕바위, 힌디기 등 아름답고 기묘한 바위를 감상하면서 파도소리에 맞춰 리드미컬하게 걸으면 절로 힐링이 된다.


8.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1 ~ 4코스 트레킹 지도




9. 트레킹 사진


▲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종합안내판이 있는 서상만 시비 앞(경북 포항시 호미곶면 구만리)에서 4코스에 이어 3코스를 걷습니다.




▲ 해안데크를 따라 걷는길입니다.




▲ 이곳 갈림길에서 왼쪽 방향이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인데요.  오른쪽은 해변을 따라 걷는 길이고 왼쪽은 숲길입니다.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중 유일하게 숲길을 걷는 구간입니다.




▲ 이 지점부터 소나무숲 길을 걷게 됩니다. ▼







▲ 소나무숲길 구간을 내려와서 다시 해변길을 걷습니다.




▲ 구룡소가 100m 남았네요.


▲ 나무계단을 올라


▲ 구룡소 전망대에 도착합니다.


▲ 구룡소 안내판


▲ 구룡소(九龍沼)


호미곶면 대동배는 한반도의 최동단지역인 호랑이 꼬리인 호비반도권에서 매우 경치가 좋은 곳이다. 옛날에는 '학달비(鶴達飛)마을'이라 불리었는데, 바다에서 보면 대동배 마을의 형상이 마치 학(鶴)이 날아가고 있는 듯 한 모습이기 때문에 그런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조용히 굽이돌아 이루어진 아늑한 포구의 노적암 서쪽 300m 지점에는 동을배봉이 우뚝하게 선 해안 절벽이 있는데, 바로 이곳에 용 아홉 마리가 등천했다는 전설이 고려 충렬왕때부터 전해지고 있는 구룡소가 있다. 구룡소는 높이 40~50cm 정도, 둘레 100m의 움푹 패여 있는 자연만이 빚어낼 수 있는 기암절벽이다. 용이 살았다는 소(沼)는 맑은 바닷물이 드러나고, 바닥이 평평한 곳에 깔린 여러 형상의 바위에는 에메랄드빛 맑은 물이 출렁이고 있어 웅장함과 신비감을 더하고 있다. 아홉 마리의 용이 승천할 때 뚫어진 9개의 굴이 있으며, 그 중에는 5리 가량의 깊은 굴도 있어 유명한 도승들이 그 곳에서 수도를 하였다고 한다. 파도가 칠때 굴의 입구로 흰 거품과 같은 물을 뿜어낼 때의 우렁찬 울림소리는 천지가 진동하는 것 같아 지금도 이 구룡소(九龍沼)를 아주 신성한 곳으로 믿고 있다. 마을 사람들은 이 곳에서 기우제나 풍어제, 출어제를 지내기도 하고 굿을 할 때도 있으며 이곳을 구룡소, 용추, 용수리, 용치미기라 칭함. (참고자료 : 迎日郡史)




▲ 구룡소를 클로즈업해 보았네요.







▲ 이곳에서 좌우의 숲이 모감주나무 군락지로 보입니다.



▲ 이 곳이 포항 발산리 모감주나무 안내판이 있는 곳인데, 안내판 앞면은 보이지 않고 뒷면만 보이네요.


▲ 전봇대 뒤쪽의 바위가 장군바위입니다.




▲ 포항해양경찰서 발산출장소




▲ 앞의 건물이 돌장어영어조합법인 사무실입니다. 돌장어영어조합법인 사무실 왼쪽의 해수욕장이 흥환간이해수욕장으로 3코스 시작지점이자 2코스 끝지점인데,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안내판 등은 없네요.


▲ 흥환간이해수욕장에서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3코스를 마치고 이어서 2코스를 걷습니다.



댓글(6)

  • 2019.01.09 07:11 신고

    이번에는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3코스이네요.
    바닷가를 보면서 나아가는 길이라
    가슴이 탁 트이는 기분일 듯합니다.
    구룡소도 신기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 2019.01.09 07:50 신고

    트레킹하기 좋은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3코스 덕분에 잘 알고 갑니다^^ 좋은 수요일 보내시길 바래요

  • 2019.01.09 08:06 신고

    한번 걸어볼만한 길이로군요.
    전 바닷바람이 시원할때 걸어 보고 싶습니다.^^

  • 2019.01.09 08:28 신고

    참 좋아보입니다 ㅎ 특히 해안 물길 따라 데크로 길을 만들어 놓은 건 굉장히 인상적입니다 ㅎ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ㅎ

  • 2019.01.09 21:23 신고

    포항에 자주 갔었는데 이렇게 둘래길이 생겼군요.
    다음에 꼭 걸어봐야겠어요^^

  • 2019.01.10 01:47 신고

    걸어보고 싶은 길입니다.
    상당히 인상적이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