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종주길 3코스 : 루원교 ~ 원적산 ~ 함봉산 ~ 백운공원 ~ 백운역

1. 산행 일시 : 2018년 4월 15일 일요일, 09:58 - 16:01

2. 산행 장소 : 인천 종주길 3코스 원적산, 함봉산

3. 소재지     : 인천시 부평구와 서구

4. 산행 코스 : 1코스(계산역 → 연무정 → 하느재 → 계양산 → 징매이고개 생태통로)2코스(징매이고개 생태통로 → 중구봉 → 천마산 → 루원교[서인천 IC]+ 3코스(루원교[서인천 IC] → 원적산 → 함봉산 → 백운공원 → 백운역)

5. 산행 거리 및 소요시간 : 16.67km(6시간 3분) = 1코스 계양산 3.74km(1시간 31분) + 2코스 천마산 4.83km(1시간 43분) + 3코스 원적산, 함봉산 8,1km(2시간 49분)

계산역(09:58) → 0.65km → 연무정(10:07)  → 1.9km → 계양산(11:00)  → 1.19km → 징매이고개 생태통로(11:29) → 1.36km → 천마산(12:06)  → 3.47km → 루원교(13:12) → 2.53km → 원적산(14:07) → 1.26km → 함봉산 표지석(14:47) → 4.31km → 백운역(16:01)

6. 인천 종주길 3코스 : 원적산 정보

원적산(元積山)은 부평구와 서구의 경계에 위치한 산입니다. 원래 표기는 ‘元’이 아니라 ‘怨’으로 원한이 맺힌 산이란 뜻입니다. 그 이유는 조선시대 세곡을 뱃길로 운반할 때 삼남지방의 세곡선이 김포를 지나 강화해협을 지나는데 손돌목에서 자주 좌초되어 서해바다와 한강을 연결하는 굴포작업을 하는데 원통이 고개를 파니 암석만 나와 실패하고 또 다시 안아지 고개를 파도 뜻을 이루지 못하자 원통하고 원한이 맺힌 산이라 해서 원적산이라 불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7. 인천 종주길 정보

인천 S자 녹지축을 따라 계양산부터 천마산, 원적산, 함봉산, 만월산, 거마산, 소래산, 상아산, 관모산, 장수천, 오봉산, 승기천, 문학산, 청량산, 봉재산을 거쳐 송도국제도시 솔찬공원까지 15개 산과, 2개 하천, 8개 공원 총 60㎞ 10개 노선을 종주하는 길이다.

8. 인천종주길 1,2,3 코스 지도 및 GPX 파일 다운로드

9. 산행 사진

▲ 루원교(인천시 서구 가정동)에서 인천종주길 2코스에 이어 3코스를 걷습니다.



▲▼ 육교 위를 지나면



▲  한신그랜드힐빌리지 앞에 도착하게 됩니다. 이곳에서 종주길은 왼쪽 방향입니다.



▲▼ 서인공원을 지나



▲ 서인공원의 끝지점엔 서달로가 나오는데요. 인천 종주길과 인천둘레길이 갈립니다. 서달로의 왼쪽 방향은 인천둘레길이고 인천 종주길은 오른쪽으로 가야 합니다. 


▲ 청천버스 시내버스 승차장입니다. 승차장을 지나고 횡단보도가 나오면 왼쪽으로 건너서 원적산으로 올라가면 됩니다.


▲ 원적산 등산로 입구


▲ 원적산 등산로 입구의 인천 종주길 1, 2, 3 코스 안내판입니다.


▲ 인천종주길 안내판 위로 '원적산 등산 안내도'도 같이 있네요.



▲ 산당화


▲ 현위치: 원7-1


▲ 전망대


▲ 전망대에서 바라본 신현동 이편한세상하늘채아파트(중앙)와 아파트 오른쪽으로 허허벌판이 있는 곳은 개발중인 루원시티이고 맨 뒤로 큰 빌딩이 보이는 곳은 청라국제도시입니다.



▲ 돌탑삼거리입니다. 석남동 방향으로 내려갈 수 있는 갈림길입니다.


▲ 송전철탑


▲ 원적정


원적산은 그동안 천마산 또는 철마산으로 불리웠으나 인천시에서 지명위원회를 통해 산 이름을 변경하여 현재는 원적산으로 불리우고 있다. 원적산에 유래하는 전설로는 이 산 밑에 위치한 가정동 마을은 합천 이씨가 대성을 이룬 명문가인데 이 문중에서 아기 장사가 태어나가 그 부모는 후환이 두려워 나머지 아기 장사를 죽이자 산중에서 용마가 나와 울면서 떠났다는 전설이 있고 마제석은 그 용마의 발자국이라 전해지고 있으며 이 산에서 천마가 나왔다고 하여 처음에는 천마산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또한 원적산은 192,000평의 광활한 산림과 표고 226m로 우리 서구 및 부평구와 게양구 등 3개구가 연접하고 있으며 1995년부터 팔각정정 설치를 위한 사업추진을 본격화하여 시행하게 되었다. 따라서 이 산의 이름을 명명하여 서구 관내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원적정 건립계획을 수립하여 한식목구조 및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총 사업비 2억 9천만원을 들여 연면적 48.83㎡, 높이 5.55m, 2층 구조로 1996년 9월 9일부터 사업 착공하여 1997년 6월 30일에 완공,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 원적산 정상(211m, 인천광역시 부평구 산곡동)입니다.


▲ 원적산(211m) 정상석이 3개나 됩니다.


▲ 원적산 정상에서 바라본 성주산, 거마산, 소래산, 철마산, 만수산, 만월산, 호봉산(삼각점), 함봉산(표지석)



▲ 앞의 봉우리가 삼각점이 있는 봉우리입니다.



▲ 삼각점이 있는 봉우리


▲ 삼각점이 있는 봉우리에서 바라본 원적정, 천마산의 육각정자, 원적산, 천마산 정상, 중구봉, 장수산, 계양산


▲ 삼각점이 있는 봉우리에서 바라본 성주산, 거마산, 소래산, 철마산, 만수산, 함봉산(표지석), 만월산, 호봉산(삼각점)



▲ 앞의 도로는 원적로로 원적산과 함봉산을 가로지르고 있습니다. 


▲ 원적로 앞의 부평 산곡새시미아파트를 새롭게 재건축하고 있는 부평 샬레 아넬리스 아파트입니다.


▲ 함봉산 표지석이 있는 봉우리에서 바라본 삼각점이 있는 봉우리, 원적정, 원적산, 육각정자가 있는 봉우리, 장수산, 천마산, 중구봉, 계양산


▲ 함봉산(䖔峰山, 165m) 표지석입니다. 함(䖔) 자는 사전을 찾아보니 '흰 범, 범의 소리' 라는 뜻이 있네요.


▲ 성주산, 거마산, 소래산, 철마산, 만수산, 만월산, 호봉산(삼각점)


▲ 만월산, 호봉산(삼각점), 문학산


▲ 산불감시초소




▲ 장고개


서구 가좌동에서 부평구 산곡동으로 넘어가는 고개. 옛날 산곡동에는 너른 초지가 있어 말을 키우는 곳이었다. 장고개는 마장으로 가는 길이었다. 지금은 산곡동 쪽으로 군부대가 들어서 장고개는 고개의 기능을 잃었다. 



▲ 조팝나무



▲ 이 곳 갈림길에서 인천둘레길은 오른쪽이고 인천 종주길은 왼쪽입니다.



▲ 호봉산 정상



▲ 호봉산 정상 방향으로 올라갑니다.



▲ 인천 종주길은 호봉산 정상은 올라가지 않는 것으로 되어 있지만, 정상을 지나칠 수는 없으니 호봉산 정상을 잠시 다녀옵니다.


▲ 호봉산 정상의 삼각점


▲ 호봉산 정상에서 바라본 성주산, 소래산, 철마산, 만수산, 만월산


▲ 호봉산 정상에서 바라본 송전철탑




▲ 계단을 따라 올라갑니다.




▲ 만수산과 만월산


▲ 함봉산 등산로 입구의 숲길안내판


▲ 아트센터입구삼거리


▲ 백운공원


▲ 백운공원 맞은편의 부평아트센터


▲ 인천종주길 4코스 등산로 입구입니다.


▲ 백운역 생태복원숲을 지나


▲ 백운역(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동 541-1)에서 인천 종주길 1, 2, 3코스 산행을 마칩니다.


[기타 산행] - 인천 종주길 1코스 : 계산역 ~ 연무정 ~ 계양산 ~ 징매이고개 생태통로


[기타 산행] - 인천 종주길 2코스 : 징매이고개 생태통로 ~ 중구봉 ~ 천마산 ~ 루원교


댓글(7)

  • 2018.04.25 10:01 신고

    이번 주말은 날이 좋아 나들이나 산행 트레킹하기 좋을것 같습니다
    그런데 저는 이삿짐 날라야 되네요 ㅋ
    선연님 어깨위에 올라 다녀야겠습니다^^

  • 2018.04.25 10:41 신고

    등산코스로 좋아보입니다. ㅎ

  • 2018.04.26 00:18 신고

    날씨가 참 좋네요 ㅎㅎ
    잘봤습니다~!

  • 2018.04.26 01:20 신고

    원적산에서 인천 전망이 한눈에 들어오네요.
    해발이 높지 않은데도 청라 높은 빌딩들까지도 보이고 좋네요.

  • 2018.04.26 02:10 신고

    요즘 날씨가 좋은거 같아요.
    정말 좋은 등산코스 입니다.^^

  • 2018.04.26 17:33 신고

    인천의 도심지 옆에 조성되어 있는 종주길들이
    정말 잘 만들어져 있는것 같습니다..
    연녹색으로 물들어 가는 이른봄의 풍경들이
    한결 발걸을을 가볍게 만드는것 같기도 하구요..
    수고 많았습니다..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 2018.04.27 15:21 신고

    원통하고 원한이 맺힌 산이라 해서
    원적산이라 불리게 되었군요.
    지명 유래가 흥미롭습니다.
    그리고 산당화가 참 곱네요. 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Designed by JB FACTORY